가면산장 살인사건

히가시노 게이고 소설

김난주 옮김

기간 : 2016.04.28 ~ 2016.04.29


 히가시노 게이고 소설이 읽고 싶어서 읽었다. 제목부터가 확연한 추리소설이기 때문에 인물에 대한 설명이 나올 때 관계도를 적어가면서 읽는걸 시도했다.


가면산장 살인사건 인물 관계도



 관계도를 한 번 그리고나니, 읽으면서 서로 얽히고 얽힌 이해 관계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많이 돼서 읽기 수웧했다. 내용이 절정?에 다달았을 때, 나는 레이코의 탐정 역할이 반전이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그리고 노부히코가 범인이라고 쉽게 밝혀진 것에 대해서 뒷 이야기가 있다고 생각이 들었고, 범인이 다카유키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생각이 맞았다. 특별한 증거가 있다기 보다는 내용의 전개가 다카유키가 범인일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오랜만에 읽는 추리 소설이라서 재미있었고, 이 책을 시작으로 다시 한 번 추리 소설 쪽으로 읽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p69

"가시마 씨는 누구에게나 이렇게 친절해요?"

도모미가 용기를 내어 물었다.


다카유키가 말했다.

"기본적으로 사람을 친절하게 대하고 싶은 마음은 있죠. 하지만 내가 이러는 건 그 때문만은 아닙니다."

"그 때문만은 아니란 건 무슨 뜻이죠?"

도모미가 되물었다.


다카유키는 차를 도로 옆에 세우고 앞을 바라본 채 말했다.

"즐겁기 때문이죠. 도모미 씨와 함께 있고 싶다. 그런 뜻입니다."



그런 뜻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Irish-Han



라플라스의 마녀

히가시노 게이고 소설

양윤옥 옮김

기간 : 2016.03.04 ~ 2016.01.29


 신작이 나온 것을 보고 읽고 싶었다. 도서관에서 대출해서 보려했지만, 예약대기가 너무 많아서 오랜만에 구입해서 읽었다.

마도카가 담배피는 남자를 향해 풍선을 던져서 위협(?)을 주는 모습이 흡사 일본 만화가 머릿 속에 그려졌다. 뭔가 굉장히 손발이 오글어 들었지만, 신기해서 읽었다.


 문맥이 간결하고 읽기 쉬워서 좋았다. 다 읽고나서 왜 굳이 제목을 라플라스의 마녀라고 했는지 뭔가 특별한 의미를 찾진 못했다. 마도카가 굉장히 머리가 좋아서 물리적 현상으로 미래를 예측한다하는 설정이 책의 제목이 라플라스의 마녀라고 정할만큼의 영향을 준 것이라고는 보기 어렵다는 생각이 들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Irish-Han



야시(夜市)

쓰네카와 고타로 소설

이규원 옮김

기간 : 2016.01.24 ~ 2016.01.29


 오유에서 어느 글에 적혀 있는 덧글에 이 책의 이름이 적혀있었다. 어떤 글이었는지는 기억나지 않지만, 이 책의 제목을 적어놓았길 다행이다. 약간의 기대감이 없진 않았지만, 읽기 좋은 책이었다.


 '고도'에 대한 이야기가 시작될 때, 벚꽃나무 거리에서 길을 잃은 '나'와 '나'가 이나리 신사 뒤편으로 나오기 까지의 모습이 내 눈 앞에 선하게 아른거렸다. 흔한 영상에서 자주 나오는, 포근한 햇빛과 떨어지는 잎들 그리고 한적한 숲 속의 나만의 공간.


 '고도' 이야기 속에 여러 인문들의 얽힘 관계를 담아낸 것과 '나'가 '가즈키', 그리고 '렌'을 바라보는 마음이 보여진다는 것이 신기했다. 몇 쪽 안되는 이야기 속에 여러 인물들을 쉽게 묘사하고 풀어나가는 글이 너무 좋았다.


 추후에 '나'가 어떻게 집에 돌아간 것인지가 궁금하다. '렌' 또한 어떻게 되었는지 궁금하다.


 p124,


 "이것은 성장 이야기가 아니다.

아무것도 끝나지 않았고 변화도 없고 극복도 하지 않는다.

길은 교차하고 계속 갈라져나간다.

하나를 선택하면 다른 풍경을 보는 것이 허락되지 않는다.

나는 영원한 미아처럼 혼자 걷고 있다.

나뿐만이 아니다.

누구나 끝없는 미로 한가운데 있는 것이다.


흔히 '우리의 삶은 선택의 연속이다.'와 같은 맥락이지만, 표현을 이렇게 한다는 것이 작가가 대단해보였다.


 '야시', '고도'를 읽으면서 받았던 인상보다는 덜한 인상을 받았다. 갑작스런 노인(유지의 동생)의 등장이 읽는 나에게 이 노인이 유지의 동생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을만큼 약간의 허술함이 보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고도'를 집필한 같은 작가인가 하는 의문 또한 들었었다.


 '유지'가 어렸을 적, 야구 재능을 샀다는 맥락에서 "내가 만약 '야시'에 가게 된다면" 이라는 생각을 가졌고, 나는 곧이어 바로 '한 번 본 것은 절대로 잊지 않는 기억력이 갖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대다수가 나와 같은 생각을 한다고 믿지는 않지만, 내가 바라볼 때 대다수의 사람들은 '재력', '명예' 등 일차원적인 욕구를 갖길 희망할꺼라고 생각한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Irish-Han



이인들의 저택

오리하라 이치 장편소설

기간 : 2016.01.20 ~ 2016.01.23


 오랜만에 도서관에 가서 원래 읽으려던 "야시"라는 소설이 이미 다른 누군가가 빌려간 상태라 "이인들의 저택"이라는 책을 고르게 되었다.

표시가 을씨년스러운 느낌이 없지는 않지만, 도입부가 재미있어 읽게 되었고, 좋은 선택이었다. 이야기가 현재, 모놀로그, 준의 주변인들과 인터뷰 속 과거 등 시대를 거슬러오르는 다양한 표현으로 지루한 틈이 없었다. 중간 중간 복선들이 빠르게 해결되는 부분도 없진 않아서 읽기가 수월했다.


 읽으면서 유키와 준이 사랑에 빠지는 것과, 유키와 시마자키가 사랑에 빠지는 것이 약간 서투른 부분 같다. 그리고 마지막에 시마자키가 누구에 의해 어디에 갇혀 있는 것인지 궁금하다. 동굴에서 어떻게 빠져나왔으며, 스스로 빠져나왔다 한들 왜 어딘가에 갇혀있는가 궁금하다. 또한, 유키는 어떻게 되었는지, 시마자키 아오이와 어떻게 연락이 닿았는지가 궁금하다. 끝 마무리에 엉성한 부분이 없진 않지만, 중요한 내용들은 이야기가 부드럽게 전개되었다.


 추리소설을 좋아한다면, 가볍게 읽기 좋은 책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Irish-Han







Haha Come on




저작자 표시
신고

'No Ireland > [ News Feed ]' 카테고리의 다른 글

What are you doing son???  (0) 2016.01.21
Beach Volleyball - Victoria's Secret  (0) 2015.02.24
Last Saturday Party  (0) 2015.02.08
I am a sniper  (0) 2015.02.05
Actresses and Lingerie & Nude  (0) 2015.02.05
a Freezing Soap Bubble  (0) 2015.01.30
posted by Irish-Han



하루 100엔 보관가게

오야마 준코 장편소설

기간 : 2015.08.31 ~ 2015.09.05


 도서관 신권?목록에서 봤다. 제목이랑 표지 및 부연 설명에 이끌려서 대출하려 했는데, 이미 다른 분이 빌려간 후였다. 그래서 예약을 했다. 하지만, 난 이 책을 읽기 위해서 한 달여간을 기달렸다. 첫번째로 빌려간 사람이 반납을 안해서 그랬다.. 커져가는 내 기대감과 다른 재미없는 책들을 강제로(?) 읽는 듯한 느낌에 더욱 기다려왔고, 난 그 전에 '나미야 잡화점의 비밀'을 구매해서 읽게 되었다.


 막상 책을 받아 펼치기 전에 '나미야 잡화점의 비밀'이 생각났다. 선입견이 심어져서 인지, 그 책을 모방한 것과 같은 느낌이 아주 컸으며, 그 책보다 더한 감동과 재미를 선사 받을 수 없었다. 내용 또한, 특별한 이 책만의 매력은 갖고 있지 않았다. 물론, 내가 선입견이 있어서 그런지 몰라도, 내가 그토록 기다려서 읽고 싶어했던 책이 겨우 이정도인가하는 생각이 들었다.


 개인적으로 책 속 주인은 대단히 긍정적인 것 같다. 어렷을 적, 7살의 기억으로 맹인이지만, 방의 모든 물건과 구조를 동일시 하여 불편함 없이 살아가는 것과, 부정적인 충동을 느끼지 않는 것 같아서 이 부분은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추천하지 않는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Irish-Han


타임 슬립

오기와라 히로시 장편소설

기간 : 2015.07.30 ~ 2015.08.06


 최근에 책 뽑기(?)를 잘못했는지, 흥미를 못느끼는 책들을 많이 읽었다. 이 책은 그 중에 재밌게 읽었다.

가장 흥미로웠던 점은 오지마 겐타가 소년병이 되었을 때, 전쟁중 만난 부하들의 관계이다. 자신 주변의 사람들과 관계가 이어진다는 것이 흥미로웠다.

그리고 내가 볼 때 가장 불쌍한 인물은 고이치이다...


 자신이 원하지도 않았는데, 난데없이 21세기로 떨어지지 않나, 전쟁중이라는 시대 속에서 가족과 아무 연락이 닿지 않고, 한참 치킨, TV, 놀이 등등 21세기를 즐기는데 집으로 돌아가야만 하는 고이치가 너무 불쌍해 보였다..


 그리고 이 책 역시 도입만 너무 장황하고 결말에 다가갈수록 희지부지하게 애매모호하게 끝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이럴거면, 굳이 책을 2권으로 나누지 않아도 되었을 것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Irish-Han



극락컴퍼니

하라 고이치 장편소설

기간 : 2015.07.19 ~ 2015.07.22


 '회사로 돌아가고 싶은 사람들', 항상 생각한다. 나중에 난 무엇을 하고 있을지, 나이가 먹어서 무엇을 하고 있을지..

연세가 있으신 분들의 생활은 보편적으로 한 손에 꼽힐정도로 나뉘어진다고 생각한다. 넉넉한 노후 자금으로 여행을 즐기기, 넉넉하지는 않지만 조금이나마 여유가 있어 춤, 노래, 교육 프로그램 등을 즐기시는 분들 그리고 우리가 쉽게 뵐 수 있는 분들.


 그리고 남자는 언제나 어린 아이라고 한다. 커서도 아이, 자신의 자식이 생겨도 아이. '어린 아이'라는 둘레를 벗어날 수 없다는 것을 이 책을 통해서도 볼 수 있었다. 하지만, 난 이건 철이 없어서 그런 것이 아니라 순수한 마음과 창의적인 생각 그리고 녹슬지 않은 도전 정신이라고 생각한다.


 어느 누가 선듯 저런 계획을 실행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지 의문이다. 그리고 읽는 내내 소설이라기 보다는 어떠한 인물의 엄청난 도전과 같은 자서전을 읽는 것 같기도 했다. 충분히 아주 아주 아주 현실적인 느낌을 많이 받아서였다.


 읽는 동안, 그리고 책을 다 읽고 난 지금까지도 아직 내 머릿 속에는 같은 고민이 남아 있다.

이 책은 나에게 이것을 강조해주고 있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Irish-Han



Central Park

Guillaum Musso 장편소설

기간 : 2015.07.09 ~ 2015.07.19


 1학기 중에, 이 책을 학교 도서관에서 봤다. 너무 너무 읽고 싶어서 대여를 하려고 했지만, 이미 대출중이여서 읽을 수 없었다.

이렇게 한 학기 내내 나는 이 책을 읽을 수 없었다. 빌릴려고 했지만, 친구가 내 학생증으로 다른 책을 빌리고 연체되는 바람에 빌릴 수 없었고, 시험 기간이여서 빌리더라도 읽을 수 없어서 안빌렸다.


 그리고 이번 기회에 빌려서 읽게 되었다. 역시 제목처럼 시작은 Central Park이다. 그리고 난 이 책을 왜 이렇게 읽고 싶어했는지, 왜 지금까지 기다렸는지 모르겠다. 사실 기억에 잘 남지도 않는다. 기대가 너무 컸었던 탓인지, 이름도 생각나지 않는 남자 주인공이 자신의 신분이 무엇인지, 왜 그랬는지에 대해서 역시 이름도 생각나지 않는 여자 주인공에게 변명을 할 때마다, 작가가 나에게 '이 책은 이러이러해서 너가 그렇게 생각하는 것일 뿐이야. 이거 재밋어 !! 잘쓰고 좋은 책이야!!'라고 말하는 것 같았다.


 그렇다고 너가 치매가 있어서 그런거야라고 당연히 말하기 힘들지만, 글의 완성도?라 해야하는 것이 좋지 않았다. 너무 인위적인 짜임?이 눈에 자주 밟혔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Irish-Han


출처 : http://blog.aladin.co.kr/moonseeuni/6835973


내일

Demain

기욤 뮈소 장편소설

기간 : 2015.07.09 ~ 2015.07.19


 종이여자 이후로 소재가 좋은 것이라고 생각했다. 매튜와 엠마가 첫만남을 가질 수 있었을 때, 아니 처음에 매튜가 중고장터에서 노트북을 구입할 때, 뭔가 이상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책일 다 읽었기 때문에 지금와서 하는 말은 '동시대가 아닌 것 같았다.'라고 말하고 싶지만, 이런 느낌은 아니였고, '저거 엠마가 사용하던거 아닌가?'라는 생각이 났었다.


 하지만, 식당에서 만나기 전까지 얘네가 동시대에 같이 살고 있는게 아니구나 라는 것을 알았고, 결말에 다가갈수록, 에밀리는 어떻게 된건지 하는 의문이 생겼다.


기욤 뮈소의 책을 읽을 때마다, 도입 부분의 인물간의 케미스트리? 관계?가 적절하게 잘이어져있다. 그러니깐, 짜임새가 좋음을 알 수 있는데, 점점 결말에 다가가면서 급하게 써내려갔다는 느낌이 들기도 하다. 모든 사람들의 앞날을 짐작하는 것이 아닌, 메인을 위해서 희생되어가는 느낌이 든다.



개인적으로 기욤 뮈소의 책 중에서 "내일"과 "종이여자"를 추천한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Irish-H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