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벗이 몇이나 하니 수석과 송죽이라

동산에 달오르니 그더욱 반갑고야

두어라 이 다섯밖에 또 더하여 무엇하리


구름빛이 좋다하나 검기를 자로한다

바람소리 맑다하나 그칠적이 하노매라

좋고도 그칠뉘 없기는 물뿐인가 하노라


꽃은 무슨일로 피면서 쉬이지고

풀은 어이하여 푸르는듯 누르나니

아마도 변치않는 건 돌뿐인가 하노라


더우면 꽃피고 추우면 잎지거늘

솔아 너는 어찌 눈서리를 모르는다

구천에 뿌리 곧은줄을 그로하여 아노라


풀도 아닌것이 나무도 아닌것이

곧기는 위 시키며 속은 어이비엇는가

저렇고 사시에 푸르니 그를 좋아하노라


작은것이 높이 떠서 만물을 다 비치니

밤중에 광명이 너만한이 또 있느냐

보고도 말 아니하니 내 벗인가 하노라

posted by 두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