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집 와서 삼년(三年)

오는 봄은

거친 벌 난 벌에 왔습니다.



거친 벌 난 벌에 피는 꽃은

졌다가도 피노라 이릅니다.

소식 없이 기다린

이태 삼년(三年)



바로 가던 앞 강(江)이 간 봄부터

굽어 돌아 휘돌아 흐른다고

그러나 말 마소, 앞 여울의

물빛은 예대로 푸르렀소.



시집 와서 삼년(三年)

어느때나

터진 개여울의 여울물은

거친 벌 난 벌에 흘렀습니다.

' 1  > [ .TXT ]' 카테고리의 다른 글

Les Misérables - Victor Marie-Hugo  (0) 2018.12.04
한국이 싫어서 - 장강명  (0) 2018.12.04
무심 - 김소월  (0) 2018.12.03
단심가 - 정몽주  (0) 2018.12.03
청춘소년들아 - 정철  (0) 2018.12.03
가마귀 열 두 소리 - 김수장  (0) 2018.11.30
posted by 두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