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내가 좋아하는 것들을 생각해

봣어. 나는 먹는 거에 관심이 많아서

맛있는 음식이랑 과자를 좋아하지. 또

술도 좋아해. 그러니까 식재료랑 술값이

싼 곳에서 사는 게 좋아. 그리고

공기가 따뜻하고 햇볓이 잘 드는 동네가

좋아. 또 주변 사람들이 많이 웃고

표정이 밝은 걸 보면 기분이 좋아져.

매일 화내거나 불안해하는 얼굴들을

보면서 살고 싶지 않아.

그런데 그게 전부야. 그 외에는 딱히

이걸 꼭 하고 싶다든가 그런 건 없어.

아무리 생각해 봐도.

' 1  > [ .TXT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세의 탄 - 이상화  (0) 2018.12.04
Les Misérables - Victor Marie-Hugo  (0) 2018.12.04
한국이 싫어서 - 장강명  (0) 2018.12.04
무심 - 김소월  (0) 2018.12.03
단심가 - 정몽주  (0) 2018.12.03
청춘소년들아 - 정철  (0) 2018.12.03
posted by 두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