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2

하상욱 지음

기간 : 2018.06.27 ~ 2018.06.27


헌혈하고 도서관 갔다.

여사랑 18:30까지 기다리며 책 읽었다.

금방 읽히더라.


모두가 공감할 수 있고, 모두가 생각할 수 있는 글귀들이 신기했다.

나에게 쉽게 다가왔지만, 많은 것을 가져온



posted by 두대